본문으로 바로가기

상수도사업본부 로고

맑고 깨끗한 광주의 수돗물!

궁금한 수질문제

궁금한 수질문제 게시물 보기
 
질문 먹는물 수질기준의 합리적 운영
인간이 마시고 생활을 영위하는데 적합한 물을 먹는물이라고 한다. 그동안 음용수(Drinking water)라는 한자어로 사용되어 오다가 95. 5. 1 먹는물 관리법이 제정되면서 먹는물을 『처리하지 않고 먹고 사용하는 자연상태의 물과 자연상태의 물을 먹는데 적합하게 처리한 물』이라 정의하고 있다. 결국 우리 주변에서 사람이 마실 수 있는 옹달샘물, 약수터물, 자연샘물, 지하수 등 자연상태의 물과 수돗물, 먹는샘물(생수), 정수기를 통과한 물과 같이 정수과정을 거치는 물 등을 먹는물이라할 수있다.

먹는물은 그 수질기준을 정하여 국가에서 관리하거나 감시하도록 규정되어있고, 수질기준은 사람에게 안전하고 건강상 해를 끼치는지 여부를 판정하는 기준이 된다, 먹는물 수질기준의 설정은 규제(regulation), 기준(standard), 목표치(goal), 권고치(guideline), 허용치(limit)로 구분하여 나라마다 실정에 맞도록 도입하고 있다. 즉 규제는 법적으로 강제가 가능한 허용한계 농도로 수질기준으로 정하여 관리되고 있으며, 법적으로는 규제되지 않지만 수질관리나 물맛을 좋게 하기 위해 요구되는 농도를 목표치나 권고치라한다.

기준치의 설정은 사람이 일생동안 음용하는 것을 전제로 ①수자원의 질적상태 등 자연환경, ②기술축적 및 경제적 가능성, ③생물학적 실험결과 자료, ④수질항목의 신뢰성있는 측정 가능성, ⑤사고에 노출된 사람으로부터 역학조사 자료, ⑥건강 위험도 평가를 위한 수학적 모델의 개발과 적용을 고려하여 설정한다. 이와 같이 기준 및 지침은 단순히 사람의 안전이라고 하는 과학적인 생각만으로 정할수 없고, 법적・행정적인 대응 가능성, 손실과 이익의 관계, 기술적인 실행가능성등 종합적인 판단에 의하여 정하여 진다.

세계 보건기구(WHO)의 수질지침은 모든 종류의 먹는물에 적용되고 있으나 규제치가 아닌 권장치(Guideline)로 각 나라의 환경, 사회, 경제, 문화적 조건을 고려하여 먹는물 수질기준을 제정하도록 하고 있다. WHO 수질권장기준은 "미생물에 관한 기준", "건강유해유기물질", "건강유해무기물질", "심미적 영향물질", "방사능물질"로 분류하여 총 121개 항목에 대해 권장 기준을 설정하고 그중 99개 항목에 대해 허용기준치를 정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먹는물 수질기준은 과거에는 공중위생법에 의하여 보건사회부령으로 『음용수의 수질기준』을 정하여 관리하여 왔으나 10여차례의 개정을 거친 후 '94. 5. 4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방침에 따라 『먹는물관리법』을 '95. 5. 1 법률 제4908호로 제정 공포함으로써 먹는물에 대한 모든 사항을 통합하여 관리하고 있다. 먹는물 수질기준은 총 45개항목으로 미생물에 관한 기준 2항목, 건강상 유해영향 무기물질에 관한 기준 10항목,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에 관한 기준 17항목, 심미적 영향물질에 관한 기준 16항목으로 분류된다.

미국의 수질안전법(SDWA, safe drinking water act)은 1차와 2차 수질규제법으로 나누어졌는데, 1차는 오염물질의 국민건강위협, 상수처리능력, 실험능력, 법적집행권에 관한 항목으로 85개 항목에 대해 규제를 하고 있다. 2차 수질기준은 음용수의 이용에 있어 심미적 가치(審美的 價値)에 나쁜 영향을 줄지도 모르는 오염물질에 대한 기준으로 각 주정부에서 채택하여 규제하도록 장려하는 사항으로 모두 14개 항목이다.

일본은 1993년에 음용수 수질기준을 개정하여 법으로 규제하는 수질기준으로 46개 항목, 장래 수질수요에 대비하기 위한 감시(監視)항목으로 27개, 보다 맛있는 수돗물 공급을 위해 13개의 쾌적(快適)수질항목을 목표치로 설정하여 총 86개 항목을 관리하고 있다.

카나다의 경우 미국과 유사하여 총 86개 항목을 수질기준치로 관리하고 있다. 수질기준은 최대 허용농도, 목표치, 잠정최대허용농도로 구분하고 있으며 특이한 것은 물의 온도를 15℃이하로 규제하고 있는데 이는 지하수가 풍부하기 때문에 상수원수로 지하수의 물맛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독일이나 유럽공동체의 수질기준은 더욱 엄격한데 몇가지 항목을 살펴보면 個別農藥 0.1㎍/ℓ이하, 全農藥 0.5㎍/ℓ이하(중간 분해생성물 포함), 휘발성유기화합물 10㎍/ℓ이하(1,1,1-트리클로로메탄, 트리클로로에텐, 테트라클로로에텐, 디클로로메탄), 개별 PCB는 0.5㎍/ℓ이하 및 AOX(흡착되는 유기염소화합물)10㎍/ℓ이하로 규정하고 있다.

우리나라 수질기준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최대허용농도를 규제하고 있어, 시안이나 수은 등 유해물질은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지만, 감시항목이나 쾌적항목, 목표치 등으로 다양하게 관리되지 못해 각 상수원의 수질특성에 따른 정수처리에 적절히 대처하기가 어렵다. 그 예로서 금속성분인 망간은 건강상 危害의 정도만을 고려하여 우리나라에서는 0.3㎎/ℓ로 규제하지만, 일본과 미국에서는 0.05㎎/ℓ, WHO와 호주에서는 0.1㎎/ℓ로 우리나라가 3〜6배 정도 높다. 망간의 경우 0.05㎎/ℓ만 수중에 존재하여도 색수유발 요인이되기 때문에, 호소수를 상수원으로 사용하는 지역에서는 자체 목표치 설정을 고려하여야 한다.

또한 최근에는 선진 각 국이 농약류나 소독부산물을 포함한 휘발성미량유기물질(VOC)에 대한 수질기준 항목의 추가와 기준치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에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농약류 5종, 휘발성유기물질 10여종이 수질기준에 포함되어 있지만, 독일에서는 전농약(全農藥) 기준이0.5㎍/ℓ이하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하천수나 수돗물에 오염되어 있는 전농약 오염도를 조사하기 위하여 약 150개의 농약과 그 분해생성물을 정수장이나 수질검사기관에서 분석하고 있다. 말라티온 1개 항목의 기준이 250㎍/ℓ이하인 우리의 기준과 비교하면 독일의 농약류 기준이 얼마나 강화되어 있는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수돗물 공급과정에서의 수질을 안정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유지관리항목이 별도로 제정되어 있다. 예를들면 랑게리아지수라는 물의 부식성에 관한 항목을 일본과 독일 등이 설정하여 관부식이나 scale을 방지할 수 있도록 유도하여 수도관의 수명을 최대한 연장할 수 있게 한다.

이러한 취지에서 광주광역시에서는 원수 수질검사를 23개 법정항목과 정수처리에 관여하는 28개 항목을 자체선정하여 총 51개 항목을 검사하고 있으며, 정수 수질검사는 『먹는물 수질기준 및 검사방법에 관한 규칙』에 따라 45개 수질기준 항목과 자체 관리항목 26개 항목을 추가하여 총 71개 항목을 월간검사와 분기검사로 구분하여 실시하고 있다.

국가에서 정한 수질기준은 대도시의 광역상수도 및 지방상수도와 농어촌의 간이상수도, 지하수, 먹는샘물등 먹는물 모두를 관리 가능하도록 정하고 있다. 따라서 국가 수질 기준은 대도시에서는 기준항목수나 규제농도에 불만족스러울 수가 있으며, 농・어촌의 경우 인력・시설면에서 수질기준관리에 도저히 못미치는 곳도 있을 수 있다.

광역시의 경우 강제적이지는 않지만 수질관리 목적으로 탁도, 수소이온농도(pH), 경도, 과망간산칼륨소비량등은 기준치보다 매우 낮게 목표치를 설정하여 내부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냄새와 맛 그리고 페놀의 경우는 분석방법의 과학적 접근을 꾀하고, 우리 상수원 실정을 반영하여 망간, 철의 검사횟수와 관리농도를 별도로 관리하고 있다. 정수처리와 공급과정의 수질유지관리를 위해서는 알루미늄, 랑게리아지수와 소독부산물을 포함한 미량 휘발성 유기물의 항목을 추가하여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의 수질기준관리는 정부에서는 전국의 실정을 감안하여 점차적으로 기준항목수가 증가할 예정으로 있지만, 목표치를 설정하여 각 지자체들이 운영의 묘를 살릴수 있는 여유를 부여하여야 겠고, 각 도시의 특성에 맞도록 관리농도를 정하여 미래에 대비하여야 하며, 자료관리의 전산화, 분석기기의 첨단화, 인력의 보강과 교육이 뒤따라야 한다.